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 저자마광수
  • 출판사책읽는귀족
  • 출판년2012-03-20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3-01-03)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 대출

    0/2
  • 예약

    0
  • 누적대출

    43
  • 추천

    0
  •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반드시 읽어야 하는 이유!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는 1989년 출판된 마광수 교수의 첫 에세이지만, 누구나 한번쯤 그 제목을 들어봤을 정도로 베스트셀러였다. 이 책은 그 당시 우리 사회에 아주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아주 신선한 생각을 접하게 하여 읽은 게 보람 있었다는 칭찬을 들었다. 그렇지만 문인, 교수, 종교인 등에게서는 호된 비난을 받게 되었다. 한마디로 말해서 지나친 쾌락주의로 서민들을 혹세무민(?)하여 우리 사회를 성적(性的) 향락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다는 비판이었다.”(‘작가의 말’ 중에서)



    하지만 이 책을 자세히 읽어본 사람이라면 ‘제목’과는 달리 이 책의 평가가 야한 것에 초점이 맞춰지는 게 의아할 것이다. 2012년인 현재 읽어도 이 책은 여전히 우리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그만큼 우리 사회의 정신적 영역은 1989년 시계에서 그리 벗어나지 않았다는 슬픈 현실을 말해주고 있는 셈이다.



    “한국은 정치적 민주화는 어느 정도 이루어냈지만 문화적 민주화는 아직 멀고도 멀었다. 한국은 빨리 촌스러운 수구적 봉건윤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래야만 우리나라가 진짜 ‘선진국’이 될 수 있다.” (‘작가의 말’ 중에서)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는 우리 사회가 만들어놓은 고정관념이라는 ‘트루먼 쇼’를 종결시키는 최고의 책!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처음부터 끝까지 찬찬히 읽어본 독자라면 이 책이 사상서에 버금갈 만큼 철학적 이야기를 많이 담고 있다는 사실에 놀랄 것이다. 이 책은 한국의 니체처럼 우리의 꽉 닫힌 ‘정신 틀’에 망치를 든 사람처럼 나타난 마광수 교수의 사상서나 다름없다.

    하지만 아주 쉬운 문장과 물 흐르듯 흐르는 자연스런 이야기로 쉽사리 그 내용을 이해할 수 있게 한다. 마광수 교수는 교수답지 않게 현학적이지 않다. 그 점이 바로 마광수 교수만의매력이다. 그는 입심이 참으로 탁월하다. 입심이 얼마나 좋으냐 하면, 책을 읽기 시작하면 손에서 책을 내려놓을 수가 없을 정도이다. 지식인의 허세가 전혀 없이, 장황하고 현학적인 구석이 한 군데도 없다. 책을 읽어가는 동안 마치 누군가가 내 앞에 앉아 인생에 대한 얘기를 재미있게 들려주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 것이다.

    아직까지 21세기에도 우리 사회에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와 같은 우리의 닫힌 정신적 틀을 깨뜨리는 책이 없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또 반면에 그 이유 때문에 우리는 이 시대에도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반드시 꼭 읽어봐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지금까지 우리 사회가 만들어놓은 고정관념이라는 ‘트루먼 쇼’의 주인공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